Home > 코리아단식원의 맞춤식 프로그램 > 출산 후 단식    
산후비만이란?
출산 이후 나타나는 비만현상을 말한다.
인간의 뇌는 신비로워 자신의 체중을 항상 기억하고 데이터에 저장해 둔다. 따라서 본래의 체중보다 무게가 올라가면 뇌는 덜 먹도록
지시를 내리고 체중이 본래보다 줄어들면 기억하고 있는 체중으로 회복하게 되기 위해 많이 먹도록 지시한다.
그렇기 때문에 특별한 건강상 문제가 없다면 자신의 표준체중을 계속 유지하게 되는 것이다.
임신말기에는 평균적으로 11~14kg 정도의 체중증가가 나타난다.

출산 이후 한달 반 정도가 지나면 7~8kg 정도가 빠지고 평균 3~5 kg의 체중이 남아있게 되는데, 이렇게 남게 된 체중은 6개월이 지나버리면 평생을 안고 가는 실제 체중이 된다. 기혼 비만 여성 중 80% 이상이 출산 후 산후비만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고 있다.
보통 임신 기간 중 정상적인 체중 증가는 10~13kg 정도로 보고되어 있는데, 우리나라 산모들의 체중 증가율은 평균 14kg 정도가 되고
최근 보고에 따르면 15~16kg 까지도 증가되고 있다.

이것은 음식 습관이나 체질이 다른 미국 등의 서구권 국가의 평균 12kg 증가폭보다도 높은 편이며, 우리와 생활 습관이 거의 비슷하지만 10kg 내외의 체중 증가를 보이고 있는 일본과 비교해도 큰 폭의 체중 증가를 보이는 이유는 잘못된 산후 관리 인식에서 비롯된다.
임신이 되면 무조건 많이 먹고 푹 쉬어야 아이가 잘 자란다는 믿음 때문에 고열량의 음식을 과잉으로 섭취하며, 출산 이후에도 한 달 이상 집안에서 평균 5끼 이상의 고열량 식사를 하면서 또 활동량은 줄이기 때문에 급격한 체중 증가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게 급격하게 체중이 증가할 경우는 대개 체지방량의 증가가 있게 되고, 이후 아무리 살을 빼려고 다이어트를 시도해도 늘어난 체지방만을 감소시키는 것은 상당히 힘들게 된다.
 
(출산직전 체중 - 출산 2주후의 체중) 이 7kg이하인 산모
자신의 체중이 <키(m) x 키(m) x 23> 보다 많은 경우 예) 키가 160cm 인 경우, 1.6x1.6x23=59kg보다 많은 경우
임신 전의 체중보다 3kg이상 늘어난 산모 (개월 수와 상관없이) 산후 부종이 지속되는 산모출산 후의 운동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자연분만의 경우는 4주 후부터, 제왕절개 한 경우는 8주 후부터 시작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운동을 시작하는 적절한 시기는 산모가 신체적으로 어떻게 느끼는가에 따라 달라지며 운동은 몸이 허락하는대로 시작하고 서서히 증가시켜 나가는 것이 좋습니다.
 

출산 후 비만 관리는 임신 때부터 시작해야 한다. 만삭 때 적정 체중증가는 12~16㎏이다. 평소 과체중인 여성은 9~11㎏을 초과하지
않도록 한다. 분만 후엔 늦어도 3~6개월 이내에 체중 감량을 시도해야 한다. 서둘러 살을 빼지 않으면 체중조절점이 임신 상태의 체중에 머무르기 때문이다. 체중조절점이란 우리 몸이 기억하고 있는 체중으로 이 기준에 모자라면 항상 되돌아가려는 요요현상을 보인다.
산후 비만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하여 증가된 체중을 출산 후 3~6개월 이내에 임신 이전의 체중으로 회복하는 것입니다. 즉, 출산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높아진 생리적 체중 조절점이 자신의 세트포인트로 고정되는 것을 예방하는 것입니다.

 
 
산후 비만에 도움이 되는 음식
  산후에는 아무리 살이 쪘다고 해도 몸의 기운과 혈액이 상당히 부족하고 기력이 딸리므로 되도록 더운 음식, 단백질, 철분, 칼슘이 많이 든 음식이 좋다. ?

- 밥류 :
현미밥, 잡곡밥, 보리밥
- 국류 : 된장국류, 미역국, 오징어국
- 찌개, 구이류 : 해산물, 기름 없는 생선
- 육류 : 기름 뺀 육류 가능
- 밑반찬 : 나물, 살짝 데친 야채류, 달걀 요리, 멸치, 젓갈류
 
산후 비만에 피해야 할 음식
  육류, 기름기 많은 생선류, 청량 음료, 찬 음식, 냉면, 매운 음식, 자극성이 강한 음식
 
산후 체중조절
대다수의 여성들은 출산 후 부종과 복부비만을 호소한다.산후에는 가능한 빨리 부종과 자궁내의 어혈을 빼주어야 한다.
부종은 산모의 몸 속에 임신 중에 쌓인 노폐물이 주원인으로꿀을 넣어 달인 늙은 호박과 미역국을 많이 섭취하는 게 좋다.
늙은 호박은 이뇨작용이 좋아 산후 부기 제거에 좋으며,미역국은 노폐물을 걸러 피를 맑게 하고 젖이 잘 나오게 하며,섬유질이 풍부해
변비에도 좋다.특히 복부비만을 피하려면 변비에 걸리지 않아야 한다.섬유질이 많으면서 각종 영양분을 함유하고 있는 미역, 다시마,야채 등을 먹으면 변비를 막으면서 영양분을 섭취할 수 있다.또 분만 직후 누워만 있기보다는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좋으며,젖을 먹이는데 지장이 없도록 단백질을 비롯한 필요한 영양분을 고루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출산 후 3개월 이내에 예전 몸무게로 되돌리지 않으면 요요현상 때문에 비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는 임신살을 빼지 못해
아줌마 몸매를 지키는 엄마들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
 
출산 후 3개월 내에 임신살 빼는 아이디어 생활법으로는,
본격적으로 운동을 시작한다. 조깅이나 헬스, 수영 등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지만 여의치 않을 때는 다이어트 체조를 매일 매일
꾸준히 해주는 것도 좋다. 시중에는 다양한 다이어트 비디오들이 나와있으므로 이들을 이용하면 재미있게 다이어트 체조를 배울 수
있다. 이때 운동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할 때마다 30분 이상씩 하려 애쓸 필요는 없다.
체중관리는 출산후부터 시작
출산 후 1년 안에 산후비만을 집중적으로 관리하여 빨리 체중감량을 해야 한다.
체중관리는 출산 직후부터 시작하지만, 모유수유 중에는 다이어트 약이나 영양을 제한하면 산모의 건강을 회복하는데 영향을 주지만,
출산후 100일, 4개월, 6개월, 1년안에 산후 체중관리를 해야만, 출산후 면역력 강화, 순환계 활성, 대사 촉진등 건강한 다이어트로 체중
감량을 확실하게 다이어트 단식방법을 지도 받으면 10kg 이상 감량 할수있다.
산후비만과 운동의 필요성
출산 후 정상적으로 체중 감량이 된 산모라 할지라도 이유식때에는 적극적으로 음식 섭취 감소와 식이요법이 모유 수유기간에는 과식을 억제하고, 음식을 골고루 조금씩 자주 섭취하면서, 산후 운동기간은 자연분만후 4주후부터, 제왕절개한 경우는 8주후부터 서서히
산후체조, 요가, 스트레칭으로 서서히 운동을 시작하면서 산모의 체력과 신체가 허락하는 대로 산후운동을 천천히 증가시켜 나갑니다.
산후비만과 다이어트
산후 비만은 일반적인 비만과는 다르게 특정한시기, 출산직후 1년이내 짧은 기간에 집중적으로 관리해야만 처녀때 몸매로 탄력있고
건강하게 체중감량을 할 수 있음으로 체계적인 다이어트 단식 지도를 받으면 확실한 다이어트를 할 수 있습니다.